북한 / 독일인의 시간 – 논설, 테오 좀머 박사

Bild-35

한독포럼의 전 의장 테오 좀머 박사와 현 의장 하르트무트 코식의원   다음은 한독포럼의 창설 의장, “디 자이트(Die Zeit)” 신문사의 주간지 편집자이자 대기자였던 테오 좀머박사의 남북한의 화해와 한반도의 평화 이륙에 있어 독일의 역할에 관한 평론 기고이다.   디 자이트(Die Zeit). 논설문 테오 좀더 박사.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후원자로서 세간의 주목을 끌었다. 그러나 여전히…

Details

북한, 핵 관련 정책 철회와 함께 위협을 가하다. / 한독포럼 공동의장 하르트무트 코쉭의원: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다음 정상회담에 앞서 제재 완화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 서로 대화할 수 있기를 희망하는 듯 하다

KTneu

사진: Evan Vucci / AP Photo / dpa 빌트. 북한 정부는 트럼프 정부에게 경제 제재를 철회하지말것을 당부하며 북핵 관련 정책 철회와 함께 미국 정부에 위협을 가하였다. “북한의 병진노선정책은 또다시 수면위로 오를 수 있으며, 노선 변경은 심사숙고 되어질 수 있다.” 라고 북한의 외무부성은 금요일 저녁 조선 중앙 통신을 통해 이와 같이 밝혔다. 북한의 경제국방병진노선은 북한 정부가…

Details

한독 포럼, 한국과학기술원(KAIST) 방문 및 송산리 고분 참배

KAIST 1

한독포럼과한국과학기술원(이하카이스트)의공동방문 한독 포럼의 마지막 날, 참가자들은 대전에 소재한 대학 및 연구 기관인 카이스트를 최초로 방문하였다. 참고로MBA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는 카이스트의 경영대학원은 서울에 위치하고 있다. 또한 카이스트는 지난해 톰슨 로이터가 선정한 아시아에서 가장 혁신적인 대학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홍원희 교수와 박승빈 교수, 그리고 국제교류처 부장이기도 한 이은재 교수는 카이스트의 작품들을 소개하였다. 마지막으로 한국의 ‘기술 싱크탱크‘ 방문이 이루어졌고,…

Details

제 17차 한독 포럼, 양국 정상에게로의 권고사항 마련

Tag9_Präsentation-24

제 17차 한독 포럼의 폐회식이 대전에서 열렸다. 올해 대전에서는 한독 포럼의 토론 내용에 근거한 ‘양국 지도자들을 위한 권고사항‘이 마련되었다. 또한 한독 청소년 포럼의 참가자들이 ‘성인 포럼‘을 향한 행동 권고사항을 발표하기도 하였다. 공동의장을 맡은 하르무르트 코쉬크와 김영진 한독협회장은 올해 대전에서 개최되었던 제 17차 한독 포럼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였다. 두 공동의장은 모든 참가자들을 향해 감사의 뜻을 표했고 포럼에서…

Details

한독포럼 – 실무단 “제 4차 산업혁명에서 중소기업의 역할 및 과제와 그들에 대한 지원”

Kim Titel

(왼쪽에서부터.): 디르크힐베르트드레스덴시장, 소연슈뢰더킴, 이전용포스텍벤처캐피탈그룹최고경영자(CEO) 라르스 베르크마이어 주한 독일 학술교류처 위원장이 본 의제를 발의하였다. 이에 따라 한독 포럼 실무단이 ‘제 4차 산업혁명에서의 중소기업의 역할과 과제, 그들을 위한 지원‘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였다. 이전용 포스텍 벤쳐 캐피탈 그룹 최고경영자와 디르크 힐베르트 드레스덴 시장이 발표를 맡았으며 소연 슈뢰더 킴이 진행을 담당하였다. 독일과 한국에서는 ‘산업 4.0‘이라는 구호 아래에서 중요한 개발 문제가…

Details

제 7회 한국-독일 청소년 포럼, 대전에서 개최

JF 1q

제17차 한독 포럼과 발맞춰 제 7차 한독 청소년 포럼 또한 개최되었다. 2012년 고성군에서 열린 제 11차 한독 포럼에 이어 당시 서울에서 청소년 포럼이 처음으로 진행된 바 있다. 당시 개최에 있어 이화 여자 대학교가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기도 했다. 작년 열린 한독 청소년 포럼은 베를린 자유 대학교 한국학과를 이끌고 있는 이은정 교수의 지도 하에 16차 한독 포럼과…

Details

한독 포럼 패널들 – ‘국제 안보 상황 변화에 따른 한국과 독일의 역할‘ 논의

auer

슈테판아우어주한독일대사   한독 포럼의 세 번째 의제는 세계 안보 상황의 변화에 직면한 한독 양국의 역할이었다. 해당 의제는 인천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이호철 교수에 의해 진행되었다. 3번째의제의진행을맡은이호철인천대학교정치외교학과교수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대사는 최근 몇 년간의 안보 상황을 몇 가지 거대한 격변의 예시를 통해 설명하였다. 예컨대 그는 핵 문제와 난민 위기, 트럼프 행정부, 러시아의 군사 재무장, 중국의 지정학적 이익 확대,…

Details

한독 포럼 의제– ‘제 4차 산업 혁명과 디지털화, 한국과 독일의 기회와 과제‘

111

제 17차 한독 포럼의 두 번째 의제는 4차 산업혁명과 그에 따른 양국의 기회와 당면 과제가 중심이 되었다. 해당 의제는 한스 자이델 재단의 재한 이사인 베른하르트 제리거 박사에 의해 중재되었다. 첫 발언에서 한국창조경제연구네트워크(KCERN)의 이민화 국장은 산업혁명에 대한 새로운 이해에 대해 언급하였다. 이 국장에 따르면 제 4차 산업혁명은 기술과 욕망의 융합으로 이해되어야한다. 이는 4차 산업혁명이 ‘오프라인 현실‘(1·2차…

Details

한독 포럼 의제 – ‘양국의 정치·경제·사회적 현황’

Tag7_SeniorForum-12

독일 주간지 ‘Die Zeit’의 전 편집장이자 한독 포럼의 창립자이기도 한 테오 좀머 박사의 발언이 코쉬크 공동의장의 발언으로 인해 잠시간 중단되었다. 이는 김선욱 전 이화여대 총장 겸 전 한독 포럼 공동의장을 통해 중재되었다. 김선욱 전 이화여대 총장 겸 전 한독 포럼 공동의장 좀머 박사는 초반 그의 발언에서 독일이 유럽 연합 내 ‘안정성 닻’으로 기능함에 따라 떠안게…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