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아힘 가욱 독일연방대통령의 국회연설

HP-IMG_5451-270×172

“지속적인 대화와 신뢰구축이 한반도 평화통일의 열쇠” 라고 대한민국 국회의사당에서 요아힘 가욱 독일연방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요아힘 가욱 독일연방대통령은 오늘 대한민국 국회의사당에서 연설을 했다. 이때 가욱 대통령은 한국과 독일이 분단의 경험이라는 공통점 있다. 남북한은 평양의 핵무장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정치변화에 힘써야하며, 북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해야한다”라고 대한민국 공식 첫 방문에서 언급했었다. 대화는 보안정책과 같은 주제 뿐만 아니라 경제, 과학,...

Details

한독 통일외교정책자문위원회 제 3차 회의 개최

Hp-IMG_5393-270×121

독일 연방대통령 요아힘 가욱은 독일 연방의회 한독 친선의원협회 회장이자 통일외교정책자문위원회 독일측 위원장인 하르트무트 코쉭의원과 마르쿠스 메켈 동독 전 외무부장관과 함께 주한 독일 대사관 리셉션에 참석 하르트무트 코쉭 의원은 2015년 10월 11일 부터 14일 까지 독일연방 대통령 요아힘 가욱의 방한일정에 동반한다. 독일 대통령 요아힘 가욱은 우리 분단 70년 및 통독 25주년을 맞아 한국을 방문하게 됐다. 요아힘...

Details

독일 바이로이트군에 고성동산 조성

0908-Gosong12-1024×6831

왼쪽부터 하르트무트 코쉭의원 (독일연방의회 독한친선협회 회장), 크리스타 라이너르트 하인츠 (바이로이트 대리군수), 헤르만 휘브너 (바이로이트 군수),윤승근 (고성군수) 그리고 프리츠 푀팅어(바이로이트 문화상 수상자, 고성동산 기념비 제작자) 페그니츠에 조성된 '고성동산' 제막식에는 헤르만 휘브너 (Hermann Hübner) 바이로이트 군수와 윤승근 고성군수 그리고 독일연방의회의원이자 독한친선협회 회장인 하르트무트 코쉭의원이 참석했다. 2007년 부터 오버프랑켄지역과 강원도는 우호교류협정을 맺었고 2010년부터는 바이로이트군과 고성군의 상호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2012년 10월...

Details

유라시아 친선특급 폐회식: 하르트무트 코쉭 의원 축사

HP-DSC065201-HP

축사 유라시아 친선특급 폐회식 2015년 7월 31일 베를린 독-한 의원친선협회장이자 이자, 한독포럼의 공동대표 및 한-독 통일외교정책자문위원회 독일측 위원장으로서 축사를 하게 된것에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유라시아 친선특급' 참가단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대와 베를린자유대 학생들이 함께 <한-독 대학생 한반도 통일 토론회>가 열렸고, 베를린 승전탑부터 통일의 상징인 브란덴부르크문 까지 평화행진을 했습니다. 그리고 18일간의 대장정을 축하하는 의미로 알리안츠 건물에서 리셉션과...

Details

<연합뉴스 인터뷰> 코쉭 의원 “북한 6자회담 거부, ‘강경한 국면’ 느낌 받아”

HP-Treffen-mit-Kim-Yong-Nam1

하르트무트 코쉭 독일연방의회 의원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연합뉴스가 하르트무트 코쉭 독한의원 친선협회 회장과 그의 방북 인터뷰를 진행했다. 아래 기사는 2015년 6월 3일에 게재되었다.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하르트무트 코쉬크 독일 연방의원은 3일 북한이 지난해 10월 아시안게임 폐막식에 '최고위급 3인방'을 파견한 것은 남한에 대한 일종의 유화 제스처였다는 말을 북한 고위 당국자들한테서 들었다고 밝혔다. 지난달 28일부터...

Details

< 연합뉴스 인터뷰> 코쉭 의원 “대북접근·통일문제 긴 호흡 필요”

0718-DKF-Interview-kor-Zeitung-2.JPG-HP

2015년 7월 15일 부터 7월 17일까지 열린 제 14차 한독포럼에서 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이 하르트무트 코쉭 의원(한독포럼 공동대표 및 독한의원 친선협회 회장)과 다음과 같이 인터뷰를 진행했다.   (로스토크<독일>=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하르트무트 코쉬크 한독포럼 공동대표는 대북 접근과 통일 문제에서 긴 호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독·한 의원친선협회 의장이기도 한 코쉬크 독일 연방하원 의원은 최근 제14차 한독포럼이 열린 독일...

Details

하일리겐담에서 열린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 주지사의 초대만찬

Gruppenbild1

제 14차 한독포럼은 하일리겐담 그랜드호텔 옛 무도화장에서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 주지사의 초대만찬으로 마무리 되었다. 에르빈 셀러링 주지사가 그랜드호텔의 성 테라스에서 리셉션으로 한독포럼 참가자들을 맞이하였다. 포럼 참가자들은 이색적인 고풍스런 건물들에 감탄했다. 이 건물들은 1793년 부터 1870년 사이에 지어진 건물로 2007년  G8 정상회담이 열린 곳이다. 셀러링 주지사는 만찬장소인 무도회장의 역사적 가치를 언급하며, 올해 한독포럼은 독일통일의 25주년을 기념하며 25년간 구동서독이...

Details